담양군, 경력단절여성 사회 복귀 지원 위한 ‘경력이음바우처’ 사업 추진

뉴스

담양군, 경력단절여성 사회 복귀 지원 위한 ‘경력이음바우처’ 사업 추진

- 만 35세 이상 54세 이하 여성 대상, 바우처 카드로 20만 원 지급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출산, 육아 등으로 취업 재개에 어려움을 겪는 경력단절 여성의 조기 사회 복귀 유도를 위한 경력이음 바우처카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1년 이상 담양군에 주소를 둔 만 35세 이상 54세 이하 여성으로 취업기관에 구직 등록한 건강보험료가 중위소득 150% 이하다.

 

바우처 카드는 취업 준비를 위한 도서 구입과 수강료, 면접 준비 등에 사용할 수 있게 생애 1회에 한해 20만 원을 포인트로 지급할 예정이며, 1130일까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 가능하다.

 

, 담양군에 주소가 없거나 여성농업인행복바우처, 국민취업지원제도 및 재정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자는 제외된다.

 

군 관계자는 지역 내 여성들의 취업 장려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며, 취창업 맞춤형 교육 강좌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 홈페이지나,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profile_image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kr123456-com@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