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수출하는 기업 피해 지원도 절실하다”

뉴스

“일본에 수출하는 기업 피해 지원도 절실하다”

광산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지원반’ 지역기업 실태조사, 지원방안 모색

  • 김판수
  • 등록 2019-08-09 09:33
  • 조회수 224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일본의 발주가 끊겨 대략 10억원의 매출 손해를 보고 있다. 이는 우리 기업 연 매출의 절반 수준이어서 심각한 상황이다. 우리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 피해기업에 지원을 집중하고 있는데, 일본에 수출하는 기업의 피해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할 때다.”

5일 평동산단 농기계 부품 제조업체 A사의 a 대표는, 광산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지원반의 실태조사 방문에 이렇게 현장의 어려움을 전했다.

6일 일본 부품을 수입해 만든 금형기계를 다시 일본에 수출하고 있는 진곡산단 Bb 대표도 일본이 금형기계를 전략물자로 지정해 수출입 모두 타격이 예상되고, 일본 수입처에서 우리가 아닌 다른 국가 기업에 금형을 발주하려는 움직임이 보여 걱정이다고 밝혔다.

A, B 기업을 비롯해 광산구의 실태조사에 응한 지역기업 대표들의 하소연은 크게 두 가지.

첫째,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는 7월 이전부터 지역기업들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는 것이고, 둘째, 일본 부품 수입기업 뿐만 아니라 수출기업도 큰 타격을 받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는 것이었다.

광산구는 광산구기업주치의센터와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일본 수출규제 품목 수입기업에는 대체재 확보 방안 상담, 정부 금융지원 내용 안내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일본의 수출규제에 다른 피해 유형을 세분화하고, 지역 수출입 피해 기업 모두가 적절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광주시에 상응한 조치를 촉구할 방침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지역 수출입 기업 모두가 직간접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실태조사로 드러났다광산구는 기업과 함께 어려움을 헤쳐가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일들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산구는 이달 초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기업 2,100여 곳을 대상으로 설문현장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아울러 광산구기업주치의센터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지원반을 구성하고, 기업 맞춤형 대응방안을 제시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관련 강연도 이어진다. 광산구는 12일 산업정책과 국제실물경제 전문가인 한국산업기술대학 안현호 총장을 구청으로 초청해 지역주도의 일본 수출규제 극복과 한중일 () 경제삼국지를 주제로 광산경제아카데미도 개최한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