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환경실무원 안전한 근무환경 만든다!”

- 영암군, ‘한국형 청소차’ 도입으로 실무원 안전 확보 -

  • 김판수
  • 등록 2019-08-17 13:23
  • 조회수 177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영암군은 환경실무원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안전 부분이 개선된 한국형 청소차’ 2대를 도입해 8월 말부터 운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국형 청소차는 2018년 환경부에서 환경실무원 안전사고의 획기적 감소를 위해 우리나라의 작업환경과 지형 등을 감안해 개발한 차량 모델로 운전자가 차량 사방을 확인할 수 있는 360도 어라운드뷰 설치 작업자 승·하차 확인용 카메라 차량 내부 안전한 탑승공간 확보 차량외부스피커를 통한 운전자와 작업자 간 상호 의사소통 가능 후방 양쪽 조작 스위치 유압 안전장치 설치 등 환경실무원의 안전사고 예방에 초점을 맞춰 제작되었다.

 

또한 영암군은 운전자들의 편의성도 함께 고려해서 청소차량에 오토매틱(자동) 변속기를 추가로 구입·설치하여 운전으로 인한 피로도도 최소화하였다.

 

영암군은 기존 청소차량에 대해서도 한국형 청소차량과 마찬가지로 360도 어라운드 뷰를 올 하반기에 전체 차량에 설치 완료하기로 하였으며, 해마다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급하고 파상풍, 독감, 폐렴구균 등에 대한 예방접종도 실시하는 등 환경실무원의 안전을 위해 힘쓰고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이번 한국형 청소차 도입으로 환경실무원들의 안전한 작업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며, “깨끗하고 쾌적한 영암군 조성을 위해 최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환경실무원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