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4년을 기다렸다” 장성군, KTX 재정차 기념행사 성료

1,000여 명 군민 운집… 승‧하객 이벤트, 박 터뜨리기 행사 ‘잔치 분위기’

  • 김판수
  • 등록 2019-09-16 15:02
  • 조회수 785
[ 다문화일보 ] 김판수 기자

장성역 KTX 정차가 다시 시작됐다.

 

16일 오전 629분 목포발 상행 첫차가 장성에 정차하면서, 장성역은 중단 45개월 만에 KTX 경유역으로써의 역할을 재개했다.

 

이날 장성군은 재정차를 축하하는 의미의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먼저, 유두석 장성군수를 비롯한 군 관계자와 역무원, 시민단체 회원 50여 명이 이른 시간부터 장성역에 집결해 ·하객 축하 이벤트를 펼쳤다. 관계자와 군민들은 옐로우시티 장성을 상징하는 노란 장미와 황금 떡, 황금 음료수를 준비해 승·하객에게 전달하며, 정차 재개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이어서 11시부터는 본격적인 기념행사가 열렸다. 식전 행사인 농악과 난타 공연이 시작되며 장성역 앞 광장에는 관계자와 장성군민 1,000여 명이 운집했다. 또 이개호 국회의원과 김만기 상무대 육군보병학교장, 문인 광주북구청장, 김삼호 광주광산구청장, 최형식 담양군수, 김준성 영광군수 등 다수의 내외귀빈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그간의 KTX 재정차 추진에 관한 경과보고와 감사패 전달 등의 식순으로 진행됐다. 기념사를 맡은 유두석 장성군수는 지난 4년 간 힘들 때마다 손 잡아주시던 군민들의 얼굴이 떠올라 가슴 속에서 뜨거운 눈물이 흐른다고 감회를 밝히며 모든 사람이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우리 군민은 힘을 하나로 모아주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서 유 군수는 그러나 우리에게는 정차횟수 확대라는 또 다른 과제가 있다면서 “KTX가 지역 발전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기념식순의 절정은 ‘KTX 재정차 환영 박 터뜨리기이벤트였다. 행사에 참여한 단체장들이 함께 대형 박을 터뜨렸는데, 이는 장성역 KTX 재정차가 군민의 일치단결된 저력과 유두석 군수의 노력이 하나 되어 거둔 성과임을 상징했다.

 

민선 6기에 이어 7기 장성군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유 군수에게 그간 장성역 KTX 정차재개 문제는 최우선 과제였다. 그는 국무총리실과 지역 국회의원부터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 관계기관에 이르기까지 수십 차례 면담을 실시하는 뚝심을 발휘했다.

 

여기에 장성군민도 힘을 보탰다. 군민들은 20164월 장성역의 KTX 정차를 건의하는 주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12,315명의 군민이 서명에 참여했다. 장성군은 이렇게 마련된 주민 서명부와 건의서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 측에 전달하며 군민들의 강력한 재정차 의지를 피력했다. 이후에도 장성군민들은 군민결의대회를 여는 등 정차 재개를 위한 활동을 지속했다.

 

재정차 기념행사에 참가한 주민 정경자 씨(장성읍)우리 모두가 함께,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냈다는 생각에 감격했다“KTX가 장성역에 정차하게 되면, 침체를 겪고 있던 장성역 인근의 상권도 활기를 되찾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이날 기념식은 용산발 하행 첫 번째 KTX가 경유하는 1220분에 다시 한 번 승·하객 축하 이벤트를 가진 뒤, KTX 재정차가 장성의 성장과 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원하는 폐식 선언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편, 장성역 KTX는 상행 2(6:29, 17:42), 하행 2(12:20, 19:55) 정차하며 서대전 경유 노선으로 서울·용산까지 약 2시간 50분 가량 소요된다.

저작권자 © 다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